본문 바로가기

포커스/› 이슈

[특집] 전주 한옥 관광 트램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보고서를 살펴본다 ③

 

글 | 김남규 (정책위원장)



이전글 보기 기술 타당성용역을... 


이전글 보기 ⓶합리적 예측과...






안전 확보 없이 관광 트램 운행 안 된다.

 

한옥 관광트램은 수많은 인파 사이를 가로지를 것으로 예상된다. 일천만 관광! 다소 숫자가 부풀려졌다고 하더라도 엄청난 인파다. 주말이면 차량 진입을 통제한다. 도로와 인도의 구분 없이 꽉 찬 그 사이를 트램이 달린다. 시청 담당자는 외국의 경우처럼 트램이 경종을 울리면 사람들이 비켜설 것이라고 한다. 마치 홍해 바다가 갈라지듯. 그렇다고 해도 안심 할 수 없는 부분이 안전이다. 도로교통법을 적용받지 않는 트램의 경우 사고가 나면 법적 책임이 모호하고 보험적용도 난감하다. 한옥마을을 누비고 다니는 전동킥보드도 문제이다. 한옥마을과 같이 대규모로 사람들이 모이는 관광단지에 트램을 도입하는 것이 전국 최초일 것이다. 때문에 안전 문제에 대한 사례를 찾기가 힘들다. 안전 확보 없이 트램 운행은 절대 안 된다.


 


차량통제를 강화하고 주차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

 

한옥 관광트램의 차고지는 한옥마을의 공영주차장을 예상하고 있다. 노상주차까지 허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영주차장의 주차면수가 줄어 들 것이고, 한옥마을 거주민들의 차량 통행을 줄여야한다. 또 다른 공영주차장을 마련해야하는 상황이다. 관광트램은 대중교통수단이 아니다. 따라서 주민들이 한옥마을 내부로 이동하는 교통수단이 될 수 없다. 이에 대해 주민들과의 협의가 필요하다.

 


혜택은 관광객이 보고, 적자는 전주시민이 감당해야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예상컨대 전주시가 한옥 관광트램을 추진할 경우 민간투자 방식을 채택할 가능성이 높다. 초기투자비(334)에 대한 부담뿐만 아니라 관리가 복잡하기 때문이다. 직영(시설공단에 위탁) 역시 전주시의 직접적인 책임이 따르기 때문에 BTO(Build-Transfer-Operate)방식이나 BOT(Build-Own-Transfer)방식이 될 것이다. 민간 투자는 전주시가 주장하는 운영 수익 달성하기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민간자본측이 최소수익보장과 같은 조건을 내세울 것이다. 대중교통 수단으로 트램을 도입한다면 전주시가 적자 보존을 하더라도 그 혜택을 전주시민이 받는 것이지만 관광트램은 외지 관광객에게 혜택을 주는 것이다. ‘어정쩡한 수요 예측으로 트램을 도입한다면 혜택은 관광객이 보고 적자는 전주시민이 감당해야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