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커스/› 회원기고

[책속으로] 평균의 종말 (토드로즈/정미나 역) (회원통신 2019.01월)


아이들이 적게 태어나고 있다. 그것도 아주 많이. 

그 아이들이 일을 해서 자기들도 살고 우리 미래도 어느 정도 책임져야 한다. 

아! 부담되겠다. 

6남매가 혼자 계신 아버지를 책임지는 것도 사~알~짝 부담....  

미래는 일대일 정도는 될 듯해서 걱정이 되기도 한다. 


우리는 내가 좋아하는 일보다는 가정 형편에 맞추어 살았다. 

개인보다는 가족 구성원으로서의 의무가 우선이었다. 

그러니 먹고 사는 일이면 어디든 무엇이든 했다. 

생존을 위해 직장을 잡고 살다 보니 그 직업에서도 보람이 있다. 

굴곡이 있지만 그래도 그런 정도는 누구나 겪는 것이려니 한다. 


초가, 아궁이, 도보의 삶에서 

아파트, 보일러, 자가용차의 생활을 하니 출세한 셈 아닌가?! 

그런데 우리 아이들은 거꾸로일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더 좌절감이 들지 않을까!생각도 든다. 

 

그 좌절이 조금이라도 덜하기 위해 읽어볼 필요가 있는 책인 것 같다. 

학부모로서의 엄마와 교사가.... 

그리고 매일을 공부만 하면서 불안해 하는 아이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