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전주종합경기장, 롯데 빼고 시민에게 온전히 돌려주어야 한다



  전주시가 어제(19일) 컨벤션센터와 호텔 건립을 위한 지방재정 투자사업 타당성조사를 의뢰한다고 밝혔다. 롯데에게 백화점 부지를 임대하고 롯데가 컨벤션센터 건립비용을 부담한다는 것이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는 시민의 땅인 종합경기장을 온전히 시민에게 돌려주어야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힌다. 


  지난 2019년 4월, 김승수시장은 ‘종합경기장에 롯데가 들어오지 않게 하겠다’고 한 약속을 저버리고 다시 롯데를 불러들여 컨벤션센터를 기부채납 받겠다고 밝혔다. 이번 지방재정 투자사업 타당성조사 의뢰는 김시장이 끝내 롯데를 불러들이는 행정절차에 돌입한 것을 의미한다. 


  전주시는 여전히 시민들의 의견을 묻지 않고 일방통행을 하고 있다. 기본구상 용역 결과를 공개하지 않기 때문이다. 기본구상 용역은 종합경기장의 세부적인 공간 구성과 경관 계획 등이 포함되어있다. 용역이 만사인 것처럼 착각하지 말고 그 내용을 공개해야한다.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계획은 이후 ‘지방재정투자심사’와 전주시의회에서 승인을 받아야 할 ‘공유재산관리계획변경 동의’의 절차가 남아있다. 또한 대한방직 부지 개발 관련 컨벤션과 호텔, 상업시설의 중복 문제도 풀어야한다. 현재 ‘대한방직부지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가 진행 중인 만큼 전주종합경기장과 대한방직 부지개발의 현명한 해법을 만들어야 한다.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문제의 근본적인 책임은 송하진지사와 김승수시장에게 있다. 롯데와의 특혜의혹을 불러일으킨 송하진 지사, 도와 전주시의 갈등으로 컨벤션 건립을 위한 국비를 반납해야했던 것 등 두 단체장의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한다. 


  전주시는 전주종합경기장 개발계획을 서두르지 말고 시민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