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커스/› 회원기고

[책 속으로]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서

샐리 티스데일 지음 / 박미경 옮김 







| 이형월 (회원)





결혼한 나는 시부모 두 분, 친정 부모 두 분이 계신다. 결혼할 시기에 네 분 모두 살아계셨다


지금은 두 분만 계신다


8년 전에 친정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지난 달 말에 시아버지께서도 운명을 달리하셨다.


친정 아버지도 간암이지만 치료는 안 하시고 진통제만 드시며 어떤 날을 기다리는 형편이다.

 




초겨울, 코로나19 확산.


시아버지는 4년간 요양원에 계셨다. 장례를 치르면서도 수능감독에 지장이 없도록 노심초사했다.

 

격리 수준의 일주일 생활 후 수능감독을 했다


! 감독교사 중 확진자가 있었다


검사 받고 또 다시 일주일 정도의 격리 수준의 삶이 이어졌다.

 

'포커스 > › 회원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시입니다.  (0) 09:58:44
[회원의 글] 살림 민주주의  (1) 2021.01.12
[책 속으로]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서  (0) 2021.01.12
[마음시] 눈 오는 날  (0) 2021.01.12
[회원의 글] 12월의 기억  (0) 2021.01.12
[회원의 글] 부동산과 정부  (0) 20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