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명·논평·보도자료/› 논평

거액 도박 혐의 후보자, 재심보류가 아니라 후보 철회가 맞다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22022지방선거 재심위원회를 열어 장수군 재경선, 김제시·완주군 보류 결정을 내렸다. 중대 사회 범죄 경력자를 후보 공천에서 배제한다는 원칙을 세운 민주당이 거액의 도박 혐의가 있는 국영석 완주군수 후보에 대해 보류 결정을 내렸다. 후보 심사 과정에서 명백한 증거가 없는 제보만으로는 판단이 어려웠다는 민주당이 거액의 판돈을 앞에 두고 국영석 후보가 도박을 벌이고 있는 사진들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상황에서 후보 공천을 철회하지 않고 보류 결정을 내렸다. 이는 자신이 세운 공천 원칙마저 제대로 집행하지 않음으로써 지역정치의 쇄신을 기대하는 유권자들의 희망을 꺾는 것과 다름없다.

 

이번 지방선거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나타난 선거 브로커 범죄, 후보들의 무분별한 이합집산 등은 민주당 후보들이 주장하는 지역발전, 민생회복은 수사에 불과하며, 오로지 권력 쟁탈만이 그들의 관심임을 명백하게 증명하고 있다. 그동안 지역민의 지지를 통해 지역정치를 독점하다시피 한 민주당이 지역에 보답하고 지역유권자의 신뢰를 새롭게 회복하기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자신의 잘못을 바로잡고, 스스로 세운 엄정한 공천 기준을 공정하게 집행해야 한다. 특히 후보자들의 도박 범죄, 음주운전 등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과 사회를 파탄시키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처리해야 한다. 도덕성이라는 기준의 모호함으로 주민들은 심각한 사회범죄로 느끼는데도 막상 결정을 미루는 것은 지역유권자를 더욱 혼란스럽게 할 뿐이다.   .